니가타 〔금속 공예〕 츠바메 단조 구리 제품

카테고리
예술・전통 공예
에리어
호쿠리쿠 신에쓰 니가타
점포
전통 공예 아오야마 스퀘어
업데이트 날짜
2020-11-26

단조 구리 세공은 에도 시대(1600~1868년) 중엽에 쓰바메 지역에서 실제로 시작되었는데, 지금의 미야기현에 있는 센다이에서 온 전문가들이 이 지역에 와서 기술을 전수했습니다. 이 지역에서 채굴된 구리를 사용하여 만든 첫 번째 물건들 중 하나는 주전자였습니다.

19세기 후반에는 다른 지역과의 활발한 지식과 기술 교환이 이루어졌으며, 츠바메 츠이키 도키는 양각 무늬의 사용을 포함하는 예술 공예품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그 후, 이는 츠바메 시를 중심으로 한 금속 가공 및 처리 산업의 발달로 이어졌습니다.

단조 구리 제품은 숙련된 장인이 단지 구리를 망치로 두드리는 것만으로 하나의 구리 판을 3차원 물체로 바꿀 수 있는 능력을 가장 잘 보여줍니다. 이 작업에서 최고의 기술이 필요한 부분은 주전자를 만들 때 동일한 하나의 판으로부터 주둥이를 일체로 형성하는 것입니다. 이 외에도 물주전자, 찻주전자, 차통, 컵받침이 현재 조리용 냄비, 주전자, 조끼, 술병, 컵뿐만 아니라 다양한 문구 용품을 포함한 많은 다른 가정용품과 함께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츠바메 단조 구리 제품(상세 페이지)

관련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