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가타 〔칠기〕 무라카미 조각 및 일반 칠기

카테고리
예술・전통 공예
에리어
호쿠리쿠 신에쓰 니가타
점포
전통 공예 아오야마 스퀘어
업데이트 날짜
2020-11-26

니가타현의 무라카미 지역은 헤이안 시대(794~1185)부터 천연 옻 생산지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이 정제 옻을 사용하는 무라카미 키보리 쓰이슈의 기원을 찾으려면 15세기 초로 거슬러 올라가야 합니다.

교토의 칠기 장인들은 당시 중국의 다층 구조 조각 칠기를 모방했습니다. 이들은 나무 중심부를 조각한 후 천연 옻을 발라 똑같은 효과를 냈습니다. 무라카미 지역에 지어진 사원에 바로 이 기술이 도입되었습니다. 사원 건축에 참여했던 목공 책임자가 필요한 기술을 습득했고, 에도 시대(1600~1868)에 한 하급 사무라이가 이 독특한 공예품 제작을 처음으로 시작했으며 그 후 지역민에게 퍼져나갔습니다.

이 공예의 주목할 만한 특징은 옻칠로 정교한 조각의 디테일을 강조한다는 점에 있습니다. 색깔과 기술 측면에서 차이가 있는 6가지의 독특한 변형품이 있지만 그중 가장 대표적인 것은 무광택의 주홍색 천연 옻과 차분한 외양입니다.

무라카미 조각 및 일반 칠기(상세 페이지)

관련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