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타마 도쿄 〔인형과 고케시〕 에도 예술 인형

카테고리
예술・전통 공예
에리어
간토 도쿄
점포
전통 공예 아오야마 스퀘어
업데이트 날짜
2020-11-26

에도 시대(1600~1868년) 중반, 다카하시 다다시게라는 신관은 교토의 가미가모 신사의 축제에 사용된 함에서 남은 버드나무 조각으로 조각한 작은 나무 인형을 매우 자랑스러워했다고 합니다. 그 후, 동료 신관의 옷에서 남은 자투리 천을 이용하여, 그 천의 끝자락을 나무 몸통에 끼워넣어 인형에 옷을 입혔습니다.

처음에, 이 인형은 만들어진 곳의 이름을 따서 가미가모 인형이라고 불렸습니다. 그러나 나중에 천을 나무의 틈에 끼워넣는 방식에 따라 기메코미 인형이라고 불리며 그 이름으로 통하게 되었습니다. 이후 이 공예는 에도(도쿄)로 옮겨 자리를 잡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오동나무 톱밥과 밀 전분 접착제 혼합물을 틀에 넣어 이 인형을 만듭니다. 건조 후에 몸통을 끌로 파서 홈을 만들고 천의 끝부분을 끼워 인형의 옷을 입힙니다. 유명한 가부키 캐릭터, 도시와 나라의 인기 인물, 그리고 가장 두드러지게는 3월의 히나 마츠리를 위한 인형, 5월의 어린이날을 위한 무사 인형 등 여전히 많은 매력적인 인형들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에도 예술 인형(상세 페이지)

관련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