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이타 〔죽공예와 목공예〕 벳푸 대나무 바구니 공예

카테고리
예술・전통 공예
에리어
큐슈 오이타
점포
전통 공예 아오야마 스퀘어
업데이트 날짜
2020-11-26

무로마치 시대(1392~1573년)에 행상인들이 대나무 바구니를 팔기 위해 제작한 것이 이 공예의 기원이 되었습니다.

에도 시대(1600~1868년)에는 벳푸의 온천이 전국적으로 유명해졌으며, 휴식을 취하거나 온천수의 치유 효과를 보기 위해 가끔 온천에 잠시 머무르는 방문객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쌀 씻는 바구니, 밥 담는 바구니, 된장 거르는 바구니와 같은 음식 준비에 사용되는 대나무 제품이 제작되었습니다. 방문객들이 이 가정용품을 집으로 가져가기 시작하면서 점점 더 많은 바구니가 만들어졌으며, 이 단순한 공예는 벳푸를 중심으로 한 지역 공예 산업으로 발전했습니다. 1903년 벳푸에 교육 시설이 설립되었고, 이 학교를 졸업한 수많은 훌륭한 예술가와 기술자들이 오늘날의 벳푸 다케 사이쿠의 토대를 마련했습니다.

사용되는 대나무의 주요 품종은 오이타현에서 자생하는 바구니에 적합한 마다케(왕대)입니다. 제작되는 제품에 따라 하치쿠, 구로치쿠, 고마다케, 메다케 등 여러 가지 품종과 종류의 대나무가 사용되며, 8가지 기본 기법을 사용하여 대나무 고유의 아름다움을 충분히 활용하는 매우 다양한 제품들이 생산되고 있습니다. 온갖 종류의 가정용품들이 여전히 대량으로 생산되고 있으며, 몇몇 고급 스튜디오 공예품뿐만 아니라 놀랄 만큼 다양한 기능성 바구니들이 생산되고 있습니다.

벳푸 대나무 바구니 공예(상세 페이지)

관련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