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타 〔죽공예와/목공예〕 아키타 벚나무 껍질 공예

카테고리
예술・전통 공예
에리어
도호쿠 아키타
점포
전통 공예 아오야마 스퀘어
업데이트 날짜
2020-11-26

카바 사이쿠는 18세기 말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이 시기에 아키타현 북부 아니 지구의 사타케 기타 가문이 가쿠노다테의 주민들에게 이 기술을 전수한 것으로 보입니다.

벚나무 껍질 제품의 생산은 사타케 기타 가문이 소속된 봉건 영주의 후원을 받았으며, 처음에는 하급 사무라이에 의해 부업으로 행해졌습니다. 메이지 시대(1868~1912년) 초반에 그들이 무사의 지위를 상실한 후에는 이 일이 주요 수입원이 되었습니다. 그 후 오늘날의 벚나무 껍질 제품의 원형이 생산되기 시작했습니다.

야생 벚나무의 껍질로 만든 이 작품은 일본의 다른 곳에서는 찾아볼 수 없습니다. 아메카와, 치라시카와, 히비카와 등 약 12가지 종류의 나무 껍질이 있으며, 만들어질 제품에 따라 나무껍질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나무껍질의 다양성은 동일한 작품이 나올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매우 매력적인 천연재료를 사용하여 여러 가지 다양한 물건을 만들 수 있지만, 그 특성을 가장 효과적으로 살릴 수 있는 것 중 하나는 찻잎통을 만드는 것입니다.

아키타 벚나무 껍질 공예(상세 페이지)

관련 상품